vol.13


안녕하세요. 춤을 뒤집어 보는 이야기, 월간 몿진 6월 13호가 발행되었습니다.

작년 봄에 처음 발행된 몿진이 어느덧 1주년을 맞이했습니다(짝짝짝). 무턱대고 신이 나서 시작한 작업이 사계절을 무사히 한 바퀴 돌았다니 약간 감격스럽기까지 합니다. 춤에 대한 문장을 모으고, 자료를 해석하고, 목소리를 기록하고, 영감을 길어 올리는 작업은 (가끔) 고되지만 (높은 비중으로) 여전히 즐겁습니다. 몿진이라는 이름으로 열두 달을 함께 보내준 독자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기쁨의 불씨는 여러분 덕분에 꺼지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이번 호의 테마는 ‘춤과 몸’입니다. 절대 떨어질 수 없는 사이이자, 가끔은 거리를 두고 보고 싶은 두 단어이기도 합니다.

보코의 ‘춤추며 그러모은 문장들’은 ‘당신의 몸은 전쟁터다’라는 한 문장에서 출발합니다. 몸과 춤에 관한 시선, 변화하는 몸, 몸과 자아의 관계에 대한 관찰을 따라갑니다.

소영의 ‘아프리카 만딩고 춤 안내서’는 드디어 만딩고 문화의 시작이었던 말리와 부르키나파소를 지나, 세네갈로 떠납니다. 세네갈의 대표적인 춤이자 여성의 몸이 도시의 공적 공간을 점유할 수 있게 만드는 춤, 사바르를 소개합니다.

13호 ‘인터뷰’의 주인공은 이소영 안무가님입니다. 몸으로 추는 삶, 춤으로 사는 몸, 삶을 탐구하는 춤을 주제로 이야기 나눴습니다. 인터뷰의 호흡을 따라가며 여러분도 춤을 처음 만났을 때 마음 상태가 어땠는지 떠올려보세요.

‘몿지니의 꾸러미’는 춤추는 몸을 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는 보코의 영감 꾸러미를 풀어봅니다. 싱그러운 다큐멘터리 한 편, 여성의 몸을 주제로 한 산문 시리즈, 최승희 무용가의 예술관과 한국 여성 무속, 바리공주 설화, 여성국극, 퀴어 공연 등을 다루고 있는 전시 등을 추천합니다.

‘재난의 시대를 맞이한 우리들의 춤’은 지난 호에 이어 쿨레칸의 프로듀서로 일하고 있는 소영의 고민을 전합니다. 몸과 몸이 만날 수 없을 시기, 소영이 찾아낸 리듬이 주춤거리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힘이 되길 바랍니다.

한 번 보면 눈을 뗄 수 없는 만세의 삽화도 스크롤을 끝까지 내려 봐주세요

창작자를 위한 무료 광고와 춤추며 발견한 에너지를 기록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자유 기고는 늘 열려있습니다. 관심 있는 독자분은 문의주세요. mott.zine@gmail.com

2020. 6월. 13호. 만세의 삽화

월간 춤웹진 몿진 mottzine.com

Share this with your friends!
Share on Facebook
Facebook
Email this to someone
email
Pin on Pinterest
Pinterest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
Share on LinkedIn
Linkedin
Print this page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