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young
1. 소영의 아프리카 만딩고 춤 안내서

1화. 안내서 소개 – 소영의 아프리카 만딩고 춤 안내서

A guidebook to african mandingo(mande) dance


1. 안내서 소개

이 글은 ‘만딩고’ 춤을 배우는 사람들을 위해 썼다.
그동안 단편적인 정보들만 공유해서, 배우는 이들은 이 춤을 개념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래서 앞으로, 인상깊게 본 책과 영상들, 인터뷰, 부르키나파소의 경험들을 엮어, 이 춤이 가진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전하려 한다.

나는 ‘쿨레칸(Koule Kan)’ –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안무가 엠마누엘 사누(Emmanuel Sanou)의 무용단체 – 의 기획자로 5년간 일하고 있다. 우연히 그의 댄스 워크숍에 참여한 걸 계기로 점차 이 춤에 매료되었다. 춤추는 걸 좋아했지만, 인생에서 춤을 계속 추며 살겠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었다. 지금은 어느덧 내 인생에 ‘춤’이란 굵직한 챕터가 자리 잡았다.


2014년 처음 댄스 워크숍을 기획할 당시 네이버에 ‘아프리카 댄스’를 검색하면, 웃프게도 인터넷 방송국 ‘아프리카 tv’ 춤영상들이 대부분이었다. 구글에 영어로 찾아보니, 유럽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이 춤은 굉장히 ‘핫’했다. 비욘세의 안무가가 서아프리카 전통춤을 레퍼런스로 삼고, 스윙댄스의 뿌리가 ‘아프리카’에 있다니! 내가 아는 것보다 훨씬 더 범위가 넓고, 현대까지 깊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춤이었다. 그렇게 하나둘씩 정보를 찾기 시작했고, 그 춤은 나를 더 넓은 세계로 데려갔다.

이 춤은 ‘아프리카’의 역사와 떨어질 수 없었다. 노예무역의 역사, 인종주의 등으로 나의 관심은 점차 옮겨 갔다. 재즈의 뿌리가 ‘아프리카’에 있는 이유는 바로 17세기 노예무역 때문이었다. 300년 넘게 이어진 그 역사는 참혹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현대의 재즈와 블루스, 힙합, 레게 등 전세계가 사랑하는 음악들의 기원이 되었다. 법적으로 미국에서 노예제가 폐지된 지 150년이 지났지만, 인종차별주의는 여전히 남아있고, 차별에 저항하는 운동들은 지금도 뜨겁다. ‘흑인은 열등하다’는 편견에 맞서 싸운 문화운동가,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읽으며 내 가슴도 뜨거워졌다. 남일 같지 않았다. 나 또한 우월감과 열등감이 가득한 사회 속에서 끊임없이 내 자신을 비교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아프리카’의 역사를 공부하면서, 자연스레 나의 문화적 우열감에 대해서도 돌아보게 됐다.


현재 한국의 ‘아프리카’에 관한 편견, 그것이 춤에 미친 영향은 이 역사 속 흐름과 무관하지 않았다. ‘아프리카 댄스’라고 하면, 어떤 생각이 드는지 수업과 공연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질문했다. 사람들은 편견인줄 알면서도, ‘우가우가 춤’, ‘세렝게티의 초원’, ‘지푸라기를 걸친 반나체의 근육질의 몸’ 등의 이미지가 떠오른다고 했다. 나 또한 그랬다.  2013년 엠마누엘이 속한 부르키나파소 전통무용단 공연을 봤을 때가 생각난다. 한국에서 아프리카 춤 공연을 보는 기회는 굉장히 드물었고, 나도 그때가 처음이었다. 음악과 춤은 무척 감명 깊었지만, 무대 배경은 충격이었다. 붉은 노을 속 기린과 사자가 서 있는 사파리 초원이 그려져 있었다. 그 공연을 보며 무의식적으로 ‘미개하고 원시적이다’, ‘우가우가’ 와 같은 이미지가 떠올랐다. 인종주의적 고정관념을 되풀이하는 이런 공연 기획은 얼마나 게으르고 폭력적인가. 지금은 이런 공연, 문화 컨텐츠들이 과연 없어졌을까.

‘아프리카 댄스’라는 단어는 쉽고 직관적이지만, 편견을 재생산하기 때문에 논쟁적이다. 엠마누엘 사누는 처음 이 춤을 소개할 때, 딜레마가 있었다고 했다. 한국에는 ‘아프리카 문화’ 자체가 생소해, 널리 쓰는 말인 ‘아프리카 댄스’를 사용했다. 또, 본인의 민족 문화는 국가를 초월한 개념으로 약 9~10개국이 공유하고 있어서 꼭 ‘부르키나파소’ 춤이라 말할 수 없었다. 그리고 그는 국적과 문화를 떠나 더 넓은 범주의 ‘아프리카인’이란 정체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 말은 역으로 그의 춤을 한정짓기도 했다. 그가 추는 전통무용도 현대무용도 모두 구분없이 ‘아프리카 댄스’로 불렸다. ‘아프리카 사람이 추는 춤은 모두 아프리카 댄스지’ 라는 식과 같았다. ‘아프리카 댄스’는 아프리카 대륙을 한 나라로 생각하는 편견과 같이 ‘한 종류’의 춤처럼 받아들이게도 한다. ‘아시아 댄스’라는 말이 없는 것처럼 ‘아프리카 댄스’도 전체를 일컫는 맥락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며 딱 잘라 말하는 안무가도 만났다.

이후, 우리(쿨레칸)는 일본의 ‘부토’, 한국의 ‘탈춤’처럼 우리가 추는 춤을 더 정확하게 표현하기로 했다. 처음 이 춤을 접한 사람들과 소통을 쉽게 하기 위해 ‘아프리카 댄스’라고 말하는 때도 있지만, 맥락에 따라 용어를 가려 사용한다. 우리가 선택한 말은 ‘만뎅(mandeng) 민족의 춤’이라는 뜻의 ‘만딩고(mandingo)’라는 단어다. 이 민족을 일컫는 말은 지역에 따라 여러 개이고, 만딩고 문화 안에는 현재의 약 9~10개국, 수백 개의 다양한 민족문화들이 존재한다. 아프리카 대륙 전체의 문화는 그럼 얼마나 큰 범위일까. ‘아프리카’는 ‘다양성’이라는 말로도 설명이 부족할 만큼 ‘다양성’이 살아있는 대륙이다. ‘서아프리카 댄스’라는 말도 사용했는데, 이 말도 적절하지는 못했다. 나이지리아에서 온 뮤지션과 잠깐 일을 한 적이 있는데, 이야기를 나누다 아뿔싸, 나이지리아도 지리상으로 서아프리카에 속하지만, 부르키나파소와 다른 민족 문화를 갖고 있었다.


사실 ‘아프리카 댄스’든 ‘만딩고 춤’이든 뭐라 부르든지 간에, 이 춤을 추고 즐기는데 크게 상관은 없을 수 있다. 아프리카에 대한 모든 것이 생소한 한국에서 오히려 ‘아프리카 댄스’라고 부르는게 더 필요하지 않나하고 반문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어떤 단어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생각도 달라진다. 사소할 수 있지만, 예민하게 용어를 구분해 말하기 시작하면, 어쩌면 커다란 편견을 바꿔 나가는 작은 발걸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처음 일을 시작할 때, 나 역시 문제 의식이 없었는데, 수업에서 만난 이들과 질문을 주고 받으며 우리가 쓰는 말에 대해 더 고민하게 되었다. ‘아프리카 댄스’라는 말을 들어 봤다면, 이 글을 통해 한번 더 맥락적인 의미를 짚어볼 수 있으면 좋겠다. 앞으로 이어지는 글들을 통해, 보다 많은 이들이 ‘만딩고 춤’, ‘아프리카 댄스’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게 되길 바란다.


Share this with your friends!
Share on Facebook
Facebook
Email this to someone
email
Pin on Pinterest
Pinterest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
Share on LinkedIn
Linkedin
Print this page
Pri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